"UN, 바티칸 옵서버국 자격 박탈하라"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09:27:15
  • -
  • +
  • 인쇄
"가톨릭 사제, 여성·어린이·성소수자에 성폭력 휘둘러"

가톨릭 인권단체가 유엔에 추기경을 포함한 다수 사제들이 여성과 어린이를 강간 등의 성폭력을 해왔다며 바티칸의 유엔 옵서버국 자격을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14일(현지시간) 교황청에 반기를 든 자칭 '인권을 위한 가톨릭인(Catholics for Human Rights)'이란 단체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바티칸은 그동안 사제들에 의해 자행된 강간, 성추행, 고문 등의 비리의 크기를 감안할 때 자격을 박탈해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 14일(현지시간) 유엔본부 건너편 건물에서 열린 '가톨릭 인권단체' 집회에서 바바라 도린이 어린시절 사제에게 성폭행 당했을 당시의 자기 사진을 보여주며 교황청의 유엔 옵서버국 자격 박탈을 요구하고 있다. 이 단체는 바티칸이 여성, 어린이, 성적 소수자의 보호에 실패했으며 오히려 그 반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AP 뉴시스]


가톨릭 신자인 법률가들과 신학자들로 구성된 가톨릭 인권단체는 이날 교황청이 그동안 여성들에게 주요 관직을 주지 않고 배제한 점, 피임과 동성결혼, 낙태에 반대해 온 것도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바티칸 교황청에서는 아직 이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스태판 두자릭 유엔사무총장 대변인은 아직 직접적인 반응은 하지 않겠다고 말하면서, 바티칸국의 유엔 내 지위의 변화는 어떤 것이든 회원국들의 의사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티칸의 영구 옵서버국 지위는 유엔의 정책 논의에는 참석할 수 있지만 유엔 총회에서의 투표권은 주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낙태에 관한 교황청의 지침이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처리에 불만을 품은 가톨릭계 내부의 반대자들은 전에도 유엔에게 바티칸의 옵서버국 지위를 내려달라는 같은 요청을 여러 차례 촉구했다.

또 바티칸은 국가가 아니라 일종의 종교기구라고 주장하면서 그 지위에 반대하는 단체들도 종종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한편 가톨릭 인권단체 회원들도 이날 유엔 여성지위위원회가 연례 총회를 열고 있는 유엔본부의 길 건너편 건물에 모여서 항의집회를 가졌다.
 

회원들은 "오늘날 교황청이나 제도권 교회는 근본적으로 세계주의, 남성 독점의 톱-다운 수직 체계를 갖춘 회사와 같다"면서 "그 생산품이 종교일 뿐이다"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맨시티, 왓포드 6-0으로 꺾고 FA컵 우승 '도메스틱 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FA컵 결승에서 왓포드를 제압하고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6-0 압승을 거뒀다.이날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맨시티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FA컵까지 석권했다. 잉글랜드 축구...

'또 터졌다'…추신수 시즌 6호 홈런 작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위력을 발휘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글로브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2점 짜리 6호 홈런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2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1...

'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국가대표 벌써 17...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을 가졌다.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이 자리에서 그는 "15세에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며 "벌써 17년이 지났다.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