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메이저리그 '이 주의 선수'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09:26:33
  • -
  • +
  • 인쇄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5번째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 '이 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 LA 다저스 류현진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AP 뉴시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 주 '이 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 류현진, 아메리칸리그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무국은 "류현진이 최근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 안타는 5개만 내줬다"며 지난 한 주간 류현진의 활약상을 알렸다.

앞서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으로 무실점 완봉승을 거뒀다. 투구 수는 93개에 불과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에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 때 류현진은 8회 1사까지 노히트 노런을 이어가는 기염을 토했다.

류현진에 앞서 이 상을 받은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는 4명이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내셔널리그)가 한국 선수 최초로 이 상을 받았고,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내셔널리그)이 두 번째로 이 상을 받았다.

현역 메이저리거 중엔 추신수와 강정호가 이 상을 받았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아메리칸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2010년 4월 둘째 주와 그해 9월 셋째 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수상이다.

가장 최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된 선수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로 2016년 9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 수상자로 선정됐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