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효과 높인다…예비 사회적 기업 24곳 추가 지정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9 11:20:48
  • -
  • +
  • 인쇄
국토부, 예비 사회적 기업 매년 50개 내외 선정할 예정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이 추가로 선정됐다.

9일 국토교통부는 도시 재생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 지난 6월 1차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녹색친구들 [국토부 제공]


예비 사회적 기업이란 특정 분야에서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으면서 정부의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기업이다. 현재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지정을 포함하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은 총 52곳이 된다.

국토부는 "예비 사회적 기업의 공통 요건을 갖추고 있으며 도시재생 뉴딜 4대 목표와 같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사업인지 여부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도시재생 뉴딜의 4대 목표는 주거복지 실현, 사회통합, 지역 기반 일자리 창출, 도시경쟁력 회복이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는 고용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재정 지원 사업 참가자격을 부여한다. 또한, 사업화 지원비 지원 대상 선정과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도시재생 경제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는 내년 이후에도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 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추가 지정을 통해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

'손흥민 징계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비겼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맨시티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하면서 세 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아 이날 경기까지 그라운드를 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