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입시 비리 학생들 뿔났다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09:52:29
  • -
  • +
  • 인쇄
공정하게 경쟁할 권리를 박탈당했다면서 소송 제기
운동선수와 유명인 자녀 사진 합성해 입학시키기도

미국의 학생들이 대학 입시 비리와 연루된 대학들을 상대로 "공정하게 경쟁할 권리를 박탈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AP통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일부 학생들이 예일, 조지타운, 스탠퍼드 대학 등을 대상으로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정신적 피해 보상과 입시 전형료 반환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 스탠포드 대학교 학생이 후버 타워 앞을 지나고 있다. [머큐리뉴스 홈페이지 캡처]

 

매체에 따르면 이들은 부유하고 유명한 부모들이 뇌물을 통해 자격이 없는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입학시켜 다른 신청자들이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장은 "입시 비리에 연루된 각 대학은 학생들의 입시 전형료를 받았음에도 입시 과정이 사기, 뇌물, 속임수와 거짓으로 자유롭고 공정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 전문가들은 AP와 인터뷰에서 소송을 제기한 학생들이 대학들에 책임을 지게 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연방 검찰이 적발한 최대 규모의 입시 비리 사태의 배후에 있는 입시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와 관련된 보도도 줄을 잇고 있다. 지난 13일 데일리뉴스는 싱어가 유명인의 자녀를 명문 대학에 입학시키기 위해 운동선수 사진을 이용하거나 학생들의 사진과 운동선수 사진을 포토샵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학생이 운동을 하지 않거나 재학했던 고등학교에 그 운동부가 없더라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리는 이번 사태는  2011년부터 최근까지 8년간 학부모와 입시 브로커, 대학 코치, 대입시험 관리자 사이에 오간 뒷돈이 2500만 달러(약 28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맨시티, 왓포드 6-0으로 꺾고 FA컵 우승 '도메스틱 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FA컵 결승에서 왓포드를 제압하고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6-0 압승을 거뒀다.이날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맨시티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FA컵까지 석권했다. 잉글랜드 축구...

'또 터졌다'…추신수 시즌 6호 홈런 작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위력을 발휘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글로브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2점 짜리 6호 홈런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2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1...

'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국가대표 벌써 17...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을 가졌다.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이 자리에서 그는 "15세에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며 "벌써 17년이 지났다.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