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조 "전면파업도 불사"

정해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9 08:40:52
  • -
  • +
  • 인쇄

프랑스 르노그룹 본사가 르노삼성자동차에 “파업을 계속하면 신차를 주지 않겠다”고 경고한 가운데 르노삼성 노동조합이 전면 파업 카드를 꺼내들었다. 상황이 점점악화되는 모습이다. 

 

▲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라인 [뉴시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다음주 13일, 15일 부분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발 더 나아가 전면 파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일 르노그룹의 로스 모저스 부회장은 직원들에게 보내는 영상 메시지에서 "파업이 계속될 경우 후속 물량에 대한 논의를 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기본급 10만667원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간 28차례(104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2011년 노조 설립 이후 최장 기간 파업을 기록한 상태다. 

 

르노삼성은 2014년부터 모회사인 르노로부터 일본 닛산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로그를 위탁받아 생산하고 있다. 오는 9월 닛산 르노와의 로그 생산 계약이 종료된다.

 

UPI뉴스 / 정해균 기자 chu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