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복귀골' 토트넘, 왓포드에 2-1 역전승 리그 3위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1 09:38:30
  • -
  • +
  • 인쇄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왓포드에 승리했다.

 

토트넘은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왓포드전에서 토트넘의 손흥민이 동점골을 넣고 셀러브레이션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복귀한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선제골은 왓포드에서 나왔다. 전반 38분 왓포드의 크레이그 캐스카트가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0-1로 뒤진 채 후반전을 시작한 토트넘은 공세에 총력을 다했다. 결국 동점골이 나왔고 그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5분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트렸다. 이 골은 손흥민의 이번 리그 9호골이자 시즌 13호골이다.

 

상승세를 탄 토트넘은 후반 42분 페르난도 요렌테가 대니 로즈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역전골을 넣었고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로써 18승 6패로 승점 54점이 된 토트넘은 승점 61점 리버풀, 승점 56점 맨체스터 시티에 이어 리그 3위 자리를 유지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