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허참 "'가족오락관' 시청률 35%까지 올라"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09:09:09
  • -
  • +
  • 인쇄
허참, '가족오락관' 25년 MC 뒷얘기 공개

'아침마당'에서 방송인 허참(70)이 '가족오락관' 뒷얘기를 공개했다.


▲ 10일 아침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방송인 허참이 출연해 얘기하고 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10일 아침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허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나이 만 70세의 허참은 건강해보인다는 칭찬에 "사람이 갖고 있는 질병이 없을 수 있나"며 "그것 가지고 의기소침해지는 것보다는 전원 생활하면서 일하다 보면 있는 병도 사라지고 그런 것 같다"고 호응했다.


이날 허참은 자신이 25년간 MC를 맡았던 KBS1 예능프로그램 '가족오락관'에 관해 얘기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1984년 4월부터 2009년 4월까지 방송됐고 총 1만여 명의 출연자와 11만 명의 방청객이 거쳐갔다.


MC 이정민 아나운서는 "한 아이가 태어나서 25세 청년이 될 때까지 '가족오락관'이 계속됐던 거다"고 전했다.


허참은 1200회가 넘는 방송 횟수에 관해 "저걸 지내놓고 보니까 어떻게 저런 횟수가 됐나 싶다"고 감회를 밝혔다.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여자 진행자는 23명이 거쳐갔지만 남자 진행자는 허참 혼자다"며 감탄했다. 이어 "처음에는 이런 식으로 게임하는 프로그램이 아니었다"라고 질문했다.


허참은 "앉아서 토크 진행으로 했다. 예를 들면 박사님들 모셔놓고 '밖에 눈이 옵니다' 하면 재치있게 문답하는 거였다"며 "1980년대 지나서 갑자기 게임으로 가자고 해서 그때부터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처음에는 오락프로그램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연예인들은 출연을 못 했다. 사회 저명인사들로 하다가 연예인을 기용하기 시작했는데 개그맨은 아예 출연을 못 했다. 그러다가 개그맨도 같이 시작했고 그러면서 활성화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패널 김학래는 "그때부터 시청률 막 올라가고"라고 거들었고 허참은 "한 35%까지 올라갔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결혼할 것, 모친의 소원"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결혼 계획을 밝혔다.지난 1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ITV와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동거 중인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조지나와 처음 만난 순간 첫 눈에 반했다는 그는 "조지나와 언젠가 결혼할 것"이라며"내가 결혼하는 것은 어머니의 소원이다"고 말했다.호...

토트넘 손흥민, EPL 5라운드 베스트 11 선정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로 구성된 이 주의 팀을 발표했다.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가 꼽은 이 주의 팀의 4-3-3 포메이션에서 우측 공격수에 뽑혔다.손흥민은 지난 14일잉글...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