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해 가장 많은 대표단 해외 파견…최다 파견자는 리용호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08:40:56
  • -
  • +
  • 인쇄
VOA, '세계 속 북한' 보고서 인용해 보도
지난해 35개 대표단 파견…적극적 외교전

북한이 지난해 35개 고위급 대표단을 해외에 파견하며 지난 1998년 이후 가장 많은 국가에 대표단을 보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 북한이 지난해 35개 고위급 대표단을 해외에 파견하며 지난 1998년 이후 가장 많은 국가에 대표단을 보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가운데)을 비롯한 북한 참모진들이 지난 4월26일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2차대전 희생자 추모시설 '영원의 불꽃' 앞에서 헌화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뉴시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3일 미국의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와 동서센터(East-West Center)가 공동 운영하는 웹사이트 '세계 속 북한'이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해외 방문 동향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관영매체들과 국제 언론의 보도를 토대로 분석·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998년 이후 70개 이상의 국가에 총 368개 대표단을 파견했다.

국가 방문별로 보면 중국이 51회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러시아·쿠바·라오스·베트남 순이었다.

특히 북한이 가장 많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 것은 지난해로 총 35개 대표단을 해외로 파견했다. 이는 북한이 적극적인 외교전을 펼쳤다는 해석이다.

개별 관리 중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가장 많이 해외를 방문했으며 14회에 걸쳐 총 11개 나라를 방문했다.

반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로 위기가 고조됐던 2017년에는 북한의 해외 방문은 10회에 그쳤다. 이는 과거 북핵 위기가 고조됐던 2003년(6회) 이후 가장 적은 수치이다.

역대 고위급 파견이 가장 저조했던 해는 '고난의 행군' 말기인 1999년이었다고 VOA는 전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손흥민, 뉴캐슬전 평점 6.6…팀 내 5위

징계 결장 후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이 아쉬운 평점을 받았다.손흥민의 토트넘은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복귀전이었다. 그는 지난 시즌 리그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한 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손흥민 복귀 풀타임' 토트넘, 뉴캐슬에 0-1 패배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토트넘은 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원정팀 뉴캐슬에 0-1로 졌다.토트넘의손흥민은지난 시즌 3경기 징계를 받아이날 경기에서 선발로복귀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뉴캐슬의 기성용은 출전 명단에 이름을...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