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 라디오 뉴스 실수담 공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08:44:51
  • -
  • +
  • 인쇄
"떨어트린 마이크 고칠 줄 몰라 들고 방송"
"마지막에 해야 하는 날씨 중간에 전하기도"

'파워FM'에서 주시은 SBS 아나운서가 방송 중 실수했던 경험담을 밝혔다.

 

▲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파워FM'에 출연한 주시은 SBS 아나운서가 얘기를 나누고 있다. [SBS '파워FM' 캡처]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파워FM')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영철은 방송 중 실수한 적 없었냐는 청취자의 질문을 소개했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라디오 뉴스할 때가 긴장이 많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4분 40초 시간을 딱 맞춰야 하니까 압박이 있다"며 "마이크를 떨어뜨렸는데 고칠 줄 몰라서 4분 내내 손으로 들고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또 다른 에피소드를 밝히며 "1분 남았는데 시간을 잘못 보고 마지막에 해야 하는 날씨를 말했다. 날씨를 읽다가 바깥 분위기가 이상한 걸 파악하고 아무렇지 않게 일반 뉴스를 하나 더 전하고 시간 맞춰 뉴스를 끝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은 "결국 흑역사가 없고 잘했다는 얘기지 않냐"고 전했고 주시은 아나운서는 "저는 늘 제가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이청용 결승골' 대한민국, 볼리비아에 졸전 끝 1-0 승

한국 축구대표팀이 볼리비아를 상대로 졸전을 펼친 끝에 1-0으로 승리했다.22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볼리비아의 친선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이청용의 헤더골에 힘입어 1-0 진땀승을 거뒀다.한국은 골키퍼로 김승규를 선발로 세웠고수비수로 홍철, 김민재, 권경원, 김문환을 출전시켰다. 미드필더는 나상호, 주세종, 황...

이용규, 무기한 참가활동 정지 징계…한화 '초강수'

한화 이글스가 트레이드 요구로 파문을 일으킨 이용규(33)에게 무기한 참가활동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한화로서는 '초강수'를 둔 것.한화는 22일 이용규에 무기한 참가활동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화는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한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방식이 팀의 질서와 기강, 프로야구 전체의 품위를 심각...

대한민국 VS 볼리비아 축구 평가전, BJ 감스트 예상 결과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한국과 볼리비아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 결과를 예측했다.지난 21일 감스트는 자신의 개인방송을 통해 다음날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볼리비아전을 분석했다.감스트는 선발 라인업으로 골키퍼 김승규, 수비수 홍철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미드필더 이청용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 공격수 지동원 손흥민을 세운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