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효녀 문지현 "곰소항에 식구 많아 든든"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08:31:17
  • -
  • +
  • 인쇄
아버지 5형제 모두 곰소항 거주

'인간극장'에서 문지현(29) 씨가 친척 식구가 많은 곰소항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 25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문성운 씨와 그의 딸 문지현 씨 가족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25일 아침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효녀 어부 지현 씨' 2부로 꾸며져 전북 부안 곰소항 인근에 사는 문성운(55) 씨와 그의 딸 문지현 씨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서울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문지현 씨는 4년 전 문성운 씨가 뇌경색으로 쓰러져 몸 오른편이 마비됐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아버지 곁에서 간병을 했고 그 덕에 문성운 씨는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몸이 회복했다.

 

문지현 씨 집안은 곰소항 토박이다. 아버지의 5형제 모두가 곰소항을 지키며 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지현 씨가 식구들과 함께 저녁에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이 "곰소항에 친척분들이 몇 분이나 계신 거냐"고 묻자 문성운 씨는 "우리가 관광버스로 한 차는 가득 될 거다"고 답했다.


문지현 씨의 어머니 이화용 씨는 "관광버스 한 차 해 봤자 44명밖에 안 돼"라고 말했고 문성운 씨는 "버스 한 대는 족히 넘어"라고 덧붙였다.


문지현 씨는 "그러니까 든든하다"며 "동네에 식구가 많으니까. 우리 식구가 제일 많을 걸"이라며 웃어보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