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모델 한현민 "김칠두, 좋은 영향력 가진 선생님"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08:08:34
  • -
  • +
  • 인쇄

'인간극장'에서 모델 한현민(18)이 시니어 모델 김칠두(65)를 칭찬했다.


▲ 19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시니어 모델 김칠두의 일상이 전파를 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칠두 씨의 봄날' 5부로 꾸며져 27년간 순댓국집을 운영하다 은퇴하고 모델로 활동 중인 김칠두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칠두가 서울패션위크 패션쇼 런웨이에 모델로 오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칠두는 무대 뒤에서 한현민을 만나 반갑게 인사 나눴다.


한현민은 제작진에게 "저희가 최근에 같이 브랜드 촬영을 했다"며 김칠두와 친분을 갖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신선했다. 워낙 요새 외국에서도 이런 시니어 모델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어서 한국을 대표해서 시니어 모델이 나오겠다고 생각했는데 (김칠두가) 요새 잘 되고 있어서 제가 다 뿌듯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는 "(김칠두는) 한계가 없다는 것을 또 다시 깨닫게 해줬다"며 "그만큼 좋은 영향력을 가진 선생님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