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시니어모델 김칠두, 휴대전화 저장된 아내 '달링'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08:11:11
  • -
  • +
  • 인쇄

'인간극장'에서 시니어 모델 김칠두(65)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 16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은퇴 후 모델로 활동 중인 김칠두 씨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칠두 씨의 봄날' 2부로 꾸며져 27년간 순댓국집을 운영하다 은퇴 후 모델로 활동 중인 김칠두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칠두는 반찬가게에서 일하는 아내를 지하철역에 배웅 나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매일 아내를 마중 나가는 김칠두는 "(아내 마중을) 안 나와도 되는데 사람이 습관이라는 게 있지 않냐. 나오다가 안 나오면 그것도 좀 그렇다. 나를 생각하는 게 아니라 내가 안 나오면 허전할 것 같은 느낌이 들고 내가 바쁘지 않고 시간 되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내에 관해 "(처음 장사 시작했을 때는) 손님 눈도 못 마주쳤다. 그런 사람을 데리고 34년을 살았다. 지금은 (아내에게) 미안한 게 많다. 한창 장사할 때는 그런 것도 없었지만 지금 와서는 많이 느낀다"고 진심을 털어놨다.

김칠두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아내의 전화번호는 '달링'이라고 저장해 놓은 것을 보여줬다. 이어 "내가 핸드폰에 저장을 '달링'이라고 한 것도 뭐라고 하면 좋을지 많이 생각했는데 '달링'이 제일 좋을 것 같더라"며 웃어보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