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클라시코' 바르셀로나 VS 레알 마드리드 국왕컵 1차전 무승부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7 08:09:21
  • -
  • +
  • 인쇄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대결이 무승부로 기록됐다.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는 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8-2019 코파 델 레이(국왕컵) 준결승 1차전에서 1-1 무승무를 거뒀다.

 

▲ 라리가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선제골은 전반 6분 만에 나왔다. 레알의 벤제마가 올린 땅볼 크로스를 바스케스가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른 시간 실점한 바르셀로나는 몇 차례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 했다. 전반 19분 바르셀로나의 루이스 수아레스는 레알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와 1대1로 맞섰지만 골을 넣진 못 했다. 전반 31분 나온 라키티치의 헤더슛 역시 레알 마드리드 골대를 맞혀 아쉬움을 자아냈다.

 

공세를 이어가던 바르셀로나는 후반 12분 동점골을 뽑았다. 수아레스의 슈팅이 레알의 골대에 맞고 나온 것을 말콤이 빈 골문에 차 넣었다.

 

허벅지 부상 여파로 이날 교체 명단에 포함된 리오넬 메시는 후반 18분 필리페 쿠티뉴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두 팀은 승부를 결정짓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경기는 1-1에서 마무리됐다.

 

한편 두 팀의 준결승 2차전은 28일 오전 5시 레알 마드리드 홈구장인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