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일본, 이란 3-0으로 꺾고 결승 진출…통산 5번째 우승 도전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08:15:01
  • -
  • +
  • 인쇄

일본이 이란을 꺾고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이란을 상대해 오사코 유야(베르더 브레멘)의 멀티골과 하라구치 겐키(하노버96)의 골로 3-0 승리를 거뒀다.

 

▲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이 이란에 3-0으로 승리했다. [AFC 트위터 캡처]

 

전반전은 팽팽한 양상을 보였다. 이란이 약간의 우세를 점한 가운데 양 팀이 세 차례씩의 슈팅을 기록하며 0-0으로 끝났다.

 

첫 득점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나왔다. 후반 11분 일본의 미나미노가 돌파를 시도하다 이란 선수와 충돌해 넘어졌다. 곧바로 이란 선수 5명은 심판을 둘러싸고 항의했다.

 

그사이 일어난 미나미노는 나가지 않은 공을 살려 골대 정면에 있던 오사코를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오사코는 헤더로 손쉽게 득점했다. 이란 선수들의 경솔한 행위가 불러온 결과였다.

 

후반 18분 일본은 페널티킥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페널티 라인 안에서 미나미노의 크로스가 슬라이딩한 모르테자 푸랄리간지(외펜)의 왼팔에 닿아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오사코는 페널티킥으로 이번 대회 4호골을 기록했다.

 

조급해진 이란은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추가시간 공격에 집중하던 이란은 역습을 허용했고 하라구치 겐키가 돌파에 이어 왼발슈팅으로 쐐기골을 추가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일본은 1992년, 2000년, 2004년, 2011년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아시안컵 최다 우승국이다. 카타르-아랍에미리트전 승리팀과 2월 1일 열리는 결승전에서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