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FM' 주시은 아나운서, 이름 기억 못 해 겪은 실수담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08:42:21
  • -
  • +
  • 인쇄
인터뷰 현장서 겪은 실수 에피소드 공개

'파워FM'에서 주시은 SBS 아나운서가 기억력 때문에 겪은 실수담을 공개했다.


▲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주시은 아나운서(오른쪽)가 출연해 DJ 김영철과 얘기 나누고 있다.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21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파워FM')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청취자 문자를 소개하며 "매주 축구장에 가지 않냐. 처음부터 축구를 잘 알지 못했을 것 같은데 '축알못'이었을 한 실수 없냐"고 읽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이번 주는 (축구장에) 안 가는 주다. 제가 이름과 얼굴을 잘 못 외우는 편이다. 방금 들었는데 순간적으로 이름이 기억이 안 나서 '안녕하세요. 선수 모셨습니다'라고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름을 잘 까먹어서 죄송스러웠다. 작가님이 눈치를 채고 이름을 얘기해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와 같은 돌발상황에 대한 해결책을 묻자 주시은 아나운서는 "정말 이름이 생각이 안 날 때는 팀 이름을 붙인다. 성남이면 '성남의 선수 모셨습니다'고 한다. 아니면 자기 소개를 해달라고 한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