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은영, 외국인 직원들에 "나와 같은 마음"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08:15:13
  • -
  • +
  • 인쇄
외국인 직원들에 대한 동질감과 애정 전해

'인간극장'에서 이은영(48) 씨가 외국인 직원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 21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 김성호 씨, 이은영 씨 부부가 외국인 직원들이 사는 숙소를 찾아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지고 있다. [KBS1 '인간극장' 캡처]


2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2부로 꾸며져 전남 강진 어촌에서 전복 양식업을 하는 김성호(54) 씨, 이은영 씨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성호 씨 가족이 저녁에 외국인 직원들 숙소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어 달에 한 번씩 숙소를 방문한다는 김성호 씨 가족은 직원들이 준비한 스리랑카 전통음식을 먹었다.


황해북도 출신으로 1998년 탈북한 이은영 씨는 음식을 대접한 외국인 직원들을 보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는 "얘네랑 저랑 같은 마음"이라며 "그래서 더 예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내가 얘네들 부럽다. 얘네는 벌어서 집에다 보낼 수 있고 (연락도) 하고 싶을 때 하면 되지 않냐. 고향을 가고 싶을 때 갈 수 있다는 것. 그래서 부러우면서도 저랑 같은 구석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남편 김성호 씨는 "어이 금방 통일 된다니까"라고 너스레를 떨며 "(통일 되면) 내가 데리고 갈게"라고 위로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