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제왕' 칼 라거펠트 타계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0 07:03:09
  • -
  • +
  • 인쇄
1983년 샤넬에 합류하면서 세계적 명성 확보
독일어로 '황제' 뜻하는 '카이저'로 불리기도

'패션의 제왕'으로 불려온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19일(현지시간) 8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프랑스의 명품 패션 브랜드 샤넬은 라거펠트가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고 공식 발표했다.

프랑스의 온라인 연예잡지 퓨어피플에 따르면 라거펠트는 전날 밤 자택에서 파리 근교의 뇌이 쉬르 센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이날 새벽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라거펠트는 지난 1월 샤넬의 파리 오트 쿠튀르 패션쇼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와병설이 돌았었다.

 

▲ 1996년 샤넬 쇼를 끝낸 라거펠트가 클라우디아 시퍼와 나오미 캠벨의 박수를 받고 있다.[뉴시스]

 

1933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나 14세 때 프랑스 파리로 건너와 피에르 발망에서 수습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패션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파투, 클로에, 펜디 등의 브랜드에서 일했고, 1983년 샤넬에 합류하면서부터 세계적인 명성을 쌓기 시작했다.

현대적인 감각의 지적이고 섹시한 여성스러움을 추구한 그의 디자인은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아왔다.

샤넬의 책임 디자이너로 있으면서도 펜디, 클로에 등 다른 브랜드와 자신의 이름을 딴 칼 라거펠트 등 여러 상표의 옷들을 디자인하며 전 세계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 지위를 누렸다.

그는 독일어로 황제와 명장을 의미하는 단어를 붙여 '카이저 칼', '패션 마이스터' 등으로도 불렸다. 공식 석상에서는 한결같이 검은 정장에 꽁지머리, 선글라스 차림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았다.

 

영국의 가디언은 그에 대해 "누구보다 작품을 많이 내면서도 존경 받은 극소수의 디자이너 중 한 명이이었다"고 평했다.

특히 그가 현대 패션 산업에 끼친 영향력은 비견의 경쟁자를 찾기 어려울 지경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라거펠트는 지난 2008년 한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여가 시간을 증오한다"는 말로 자신이 일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임을 밝힌 바 있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