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게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 받아"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06:25:07
  • -
  • +
  • 인쇄
"이번 친서로 긍정적인 일 일어날 것"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실무회담 먼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은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재생에너지 관련 연설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이동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가 매우 따뜻하고 좋았다"면서 "그 편지를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트럼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재생에너지 관련 연설을 위해 아이오와주로 이동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AP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자신과 김위원장)는 매우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고, 나는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친서로 인해 어떤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개최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으며 "다만 북미 핵 협상가들(실무팀)이 먼저 회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한 회의에 참석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전적으로 가능하다"며 "다만 열쇠는 김정은의 손에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고 있고, 핵 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켰다. 그것은 나에게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과 자신이 답장을 보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이번 김 위원장 친서는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하루 앞둔 시점에 전달돼 북미 정상 간의 소통을 시도했고, 무엇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