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모든 은행 해킹당했다"

김들풀 / 기사승인 : 2018-11-08 01:47:44
  • -
  • +
  • 인쇄
직불카드 사용 정지 및 카드 국제 거래 모두 차단

파키스탄 거의 모든 은행에서 고객 데이터가 해킹 당한 사이버 공격이 발생했다. 이는 일부 대상이 아닌 국가 금융시스템 전체 보안이 뚫린 사건으로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오(Geo) TV 보도화면 갈무리

7일 파키스탄의 주요 채널인 지오(Geo) TV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 연방수사국(FIA, Federal Investigation Agency’s)과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파키스탄의 거의 모든 주요 은행에서 고객 데이터가 해킹으로 유출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사이버 보안회사 그룹(Group)-IB가 "해커들이 다크 웹(Dark web) 포럼에서 파키스탄의 신용카드와 직불카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FIA는 파키스탄의 거의 모든 은행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으며, 고객 데이터가 유출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다크 웹(Dark web)‘은 인터넷 접속을 위해서는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하는 웹을 가리킨다. 다크 웹은 접속자나 서버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사이버 범죄에 많이 활용된다. 다크 웹이라는 용어는 2013년 미국 FBI가 온라인 마약 거래 웹사이트 ‘실크로드’를 적발해 폐쇄하면서 알려졌다.

FIA에서 사이버 범죄 국장 모하마드 쇼아이브(Mohammad Shoaib)는 "파키스탄에 있는 거의 모든 은행에서 정보가 유출됐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은행 중 하나인 이슬라미 은행(Bank Islami)의 경우 최근 사이버 공격으로 계좌에서 적어도 260만 파키스탄 루피(한화 약 2,200만 원)가 도난 피해를 본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후 파키스탄은 현재 적어도 6개의 은행이 직불카드 사용을 정지하고 카드에 대한 국제 거래를 모두 차단했다고 발표했다.

FIA는 파키스탄의 여러 은행에 공격을 실행한 사이버 범죄가 언제 일어난 것인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FIA는 “100건 이상의 사이버 공격이 FIA에 보고되고 있어 현재 조사 중이다. 지난달 국제 범죄 조직원 일부를 체포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FIA 관계자는 “은행은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며, “은행의 보안 인프라가 취약하다면 은행은 어떤 위반에 대해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UPI뉴스 / 김들풀 기자 itnew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