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주거환경] 개털 막혀 물 못 내리는 '욕실 참사', 어떻게 막을까?

김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0 14:40:25
  • -
  • +
  • 인쇄

반려인들은 반려동물의 윤기나는 털을 쓰다듬거나 빗겨주면서 애정을 표현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사랑스러운 털은 집안의 골칫거리가 되기 십상이다.

 

▲ 물이 잘 안 내려간다면 수챗구멍에 반려동물의 털, 사람의 머리카락 등이 엉켜있는 경우가 많다. [반려견주택연구소]

 

반려동물의 털이 실내 이곳저곳에 날리면 끊임없이 청소를 하게되고 알레르기를 유발하기도 한다. 

 

그중에서도 반려인들이 겪고 싶지 않은 일은 바로 배수관 막힘 사고다. 욕실 물이 내려가지 않아 '욕실 참사'를 일으키곤 한다. 어떻게 하면 개털로 인한 막힘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까? 

 

▲ 하수 배관을 지름 50mm에서 75mm로 교체하면 지름은 150%, 단면적은 225%가 되므로 하수의 배출량은 2.25배가 된다. [반려견주택연구소]

박준영 반려견주택연구소 소장은 하수 배관 시공을 넉넉한 규모로 할 것을 강조했다. 박 소장은 "보통 욕실의 하수 배관은 지름 50mm 규모를 많이 사용하는데 반려동물이 있는 가구는 하수 배관을 넉넉하게 설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50mm의 1.5배 규모인 지름 75mm의 하수 배관으로 시공 시 지름이 1.5배, 단면적은 225%가 되므로, 하수의 배출량도 2.25배가 되는 것에 주목했다. 
 

▲ 반려동물이 있는 사는 가구라면, 건물쪽 배관은 75mm, 외부로 빠져 나가는 배관은 100mm로 시공하는 것이 좋다. [반려견주택연구소 제공]

 

박 소장은 "건물 쪽 배관은 지름 75mm, 외부로 빠져 나가는 배관은 100mm 규모의 배관을 사용해 시공하는 게 좋은데 만약 털이 막힐 경우에도 변기용 압축기를 활용해서 쉽게 뚫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반려동물이 있는 사는 가구라면 배관이 꺾이는 부분은 직각, 즉 90도가 되지 않게 설계해야 한다. [반려견주택연구소 제공]

 

또한 박 소장은 "배관이 꺾이는 부분은 직각, 즉 90도가 되지 않게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90도로 꺾이는 부분에서는 물 흐름이 수월하지 않아 막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는 "부속 2개를 활용해 135도 정도로 완만하게 꺾이도록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 반려동물을 욕실에서 목욕시킬 경우 거름망 등을 사용해 털을 걸러내 주면 막힘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 [픽사베이]

 

반려동물을 키울 예정이라면 넉넉한 규모의 배관 시공은 기본. 이 밖에도 반려견을 씻길 때 거름망을 사용하는 습관을 기르도록 하자. 하수 배관으로 털, 머리카락이 흘러 들어가지 않아 막힘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UPI뉴스 / 김진주 기자 perl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