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백석역 인근 온수관 파열…1명사망·30여명 화상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5 00:31:15
  • -
  • +
  • 인쇄
한파주의보 속 2000여 세대 난방공급 중단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온수배관이 터져 길을 지나던 70대 남성 1명이 사망하고 시민 2명이 중화상을 입는 등 30여명의 시민들이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는 초유의 사고가 발생했다. 인근 아파트에서는 난방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밤새 추위에 떨어야 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4일 오후 8시43분쯤 백석역 인근 도로에 매설된 한국지역난방공사 온수 배관이 파열됐다. 섭씨 90~100도의 물 약 3만㎡가 도로로 쏟아져 나오면서 백석역 인근 도로가 뜨거운 수증기로 가득 찼다. 이로 인해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운전뿐 만 아니라 걷기 조차 힘들 정도였다. 일부 시민들은 수증기를 화재 연기로 착각했을 정도다.

 

▲ 4일 오후 9시쯤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로 주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뉴시스 


이 사고로 인해 길을 지나던 시민 다수가 뜨거운 물과 수증기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주변 건물 1층에 뜨거운 물이 흘러 들어가 건물 안에 있던 20여명이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옥상으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리기도 했다.

주변 아파트 및 주택 2000여 세대에 난방공급이 중단돼 지역 주민들은 밤새 추위에 그대로 노출됐다. 이날 오후 11시부터 경기 전역에 올 겨울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긴급출동반을 현장에 급파해 피해 파악 및 복구작업을 진행했다. 공사는 복구 작업은 5일 오전쯤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고양시는 오후 9시쯤 온수배관 파열로 인해 도로가 침수돼 주민들의 안전의 유의를 당부한다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사고가 발생한 백석역 일대는 도로에 구멍이 나는 싱크홀 현상이 일어난 적 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l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챔스 불발…17세 이강인, 아직 시간은 있다

17살 공격수 이강인(발렌시아)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그러나 발렌시아는전반에 먼저 2골을 넣고 리드하자 승리를 지키기...

토트넘, 챔스 16강 간다…바르셀로나와 1-1 무승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가 극적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토트넘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 노우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FC바르셀로나와 만나 1-1로 비겼다.2승 2무 2패 승점 8로 조별리그를 마친 토트넘은 승점 동률을 이...

박항서호, 말레이시아 원정 무승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동남아 국가대항전인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의 정상 탈환에한 걸음 다가섰다.베트남은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굴하지않았다. 응우옌후이흥과 판반득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