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택 사장 "예술의전당 제 역할 다하도록 애쓸 것"

이성봉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3 11:29:20
  • -
  • +
  • 인쇄
유인택 신임 사장,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예술기관의 상징성·공공성 확보해나갈 것"

"재임기간 동안 예술의전당이 국내대표 예술기관의 상징성과 공공성을 회복하는 임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


유인택 신임 예술의전당 사장이 지난달 30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이 지속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재원 마련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지난 4월30일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예술의전당 운영방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예술의전당 제공]

유 사장은 취임 직후 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부 소통을 위해 외적 인력 수혈보다 기존 조직을 활성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임 사장에 따라 업무 시스템이 바뀌는 데 대한 불안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아울러 한 달여 동안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만남을 이어 예술의전당 미래 청사진을 그리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를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펼쳐보였다. 우선 개관 31주년을 맞아 예술의전당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위상을 재정립하고 예술기관으로서 제 기능을 회복하는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유사장의 첫 예술계와의 소통 강화를 위한  행보로  오페라 부문 좌담회를 시작으로 전 장르로 확대시켜 나겠다는 뜻을 비쳤다. [예술의전당 제공]

현재 예술의전당은 75%에 달하는 재정자립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는 게 예술계 안팎의 시선이다. 지나치게 수익성만 추구해 대관과 임대에 치중하다 보니 이런 현실이 되었다는 것이다. 좋은 위치와 시설은 상대적으로 수요를 큰 불러왔고, 그에 편승해 극장은 대관과 임대, 주차 수입이라는 편한 길을 걸어왔다는 것.

예술의 전당은 앞으로는 수익성보다 '공익성 강화'에 중점을 두고 경영 목표를 수립해 현재 연 110억 원 내외인 국고보조금을 200억 원으로 확대한다는 구체적 목표를 정했다. 또한 회원규모를 현재의 10배 수준인 10만 회원으로 확대하고 공연과 전시 개최를 돕는 펀드 조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유인택 사장(가운데)을 비롯해 태승관 경영본부장(왼쪽에서 첫번째)과 전해웅 공연본부장(왼쪽에서 두번째), 박민정 문화예술본부장(오른쪽에서 두번째), 이은관 운영본부장(오른쪽 끝)이 배석했다. [예술의전당 제공]

예술의 전당은 올해부터 프로젝트별로 기부금과 콘텐츠 펀딩, 크라우드펀딩 등을 유연하게 채택해 모금하고 기획 공연.전시에 활용할 계획이다.  상주 국립예술단체들과 민간 기획사와 예술단체간 긴밀한 협력으로 건전한 문화예술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시민의 문화향유기회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유사장은 임직원들이 수익성에 노이로제가 걸려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현재 지하 1층 뷔페식당이 계약이 만료가 되어 자리가 빌 것 같은 데 그곳에 수입차 전시를 하면 연간 수억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는 제안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예술의전당은 국가 차원이나 전체 문화회관을 대표하는 상징성을 지닌 극장으로 좀 더 크게 봐야 하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유사장은 강조했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